Skip to content

대한성공회 제자교회대한성공회 제자교회

  • 성서 생활 365 - 5 주차
  • 조회 수: 106, 2019-02-11 05:21:47(2019-02-11)

  • 5주차(20192429)

    마태오 91~ 1031

    중풍병자를 고치심

    91~8

    야이로의 딸을 살리심

    918~26

    목자 없는 양

    936~38

    열두 사도

    101~4

    열두 제자의 파견

    105~15

    두려워하지 마라

    1026~31


    1. 말씀의 전개

    () 스스로 어찌할 수 없는 중풍병자의 친구들이 침상을 통째로 들고 옴으로 그 병자와 예수님의 조우(遭遇)가 이루어집니다그리고 예수님은 그들의 헌신과 믿음을 보시고 병자의 죄를 사하시고 그를 치유하십니다치유와 용서의 권세는 주님으로 말미암습니다.

    () 자신의 사랑하는 딸이 세상을 떠난 중에도 야이로라고 하는 아버지는 예수님께로 나아와 자신의 딸을 살려주시기를 간구하고 있습니다아버지의 간곡한 요청에 예수님은 응답하십니다죽음의 권세도 그분에게는 무력해 보입니다야이로의 딸인 죽은 소녀는 예수님 말씀 한마디에 벌떡 일어납니다.

    () 예수님은 모든 도시와 마을에서 두루 가르치며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셨습니다또한 당신의 일을 함께 감당할 추수할 일군을 보내어 달라고 아버지께 요청할 것을 제자들에게 당부하십니다.

    () 예수님은 친히 제자들을 선발하셨습니다열두 제자에게는 악령을 퇴치하고 병자와 허약한 자를 치유하는 특별한 능력을 주셨습니다이 중에서도 베드로와 요한과 야보고는 주님의 특별한 사랑을 받고주요한 장면에 늘 동행합니다.

    () 복음을 전하러 파송되는 제자들에게 주님은 몇 가지를 조언하십니다여벌의 옷도금이나 은을 채워 넣은 전대도 허락하지 않으십니다머무는 가정에 주님의 평화를 선포하고 그 가정을 축복하라고 말씀하십니다.

    () 예수님은 복음을 전하고 하느님 나라를 선포하다가 제자들이 당할 박해를 미리 예고하십니다제자들은 두려워 떨 수 있습니다하지만진정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분이 누구신지그리고 그분은 우리를 얼마나 사랑하시는 분이신지를 제자들에게 가르쳐주십니다.


    2. 생활에 적용 개인적으로 QT-NOTE를 만들어 보세요.

    () 죄를 사하시는 권세가 예수님에게 있습니다어쩌면 우리도 중풍병자처럼 스스로 어찌하지 못하고 좌절하던 시절이 있었을 것입니다그 지경에서 나를 위해 기도하고 도와주던 이들을 떠올려 봅시다.

    () 예수님께서 지금 오셔서내 삶의 자리에서 한마디로 나에게 은총을 베풀어 주시는 모습을 상상해 봅시다내가 주님께 듣고 싶은 한마디는 어떤 것일까요?

    () 예수님의 열두 제자는 예수님과 동행하며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였습니다예수님의 몸된 교회는 언제나 복음의 동역자들이 필요합니다오늘 주님이 나를 부르시면 나의 응답은 무엇일까요?

    (주님께서 제자들에게 주신 권세는 한마디로 놀라운 것이었습니다우리가 섬기는 제자교회도 주님이 주신 이 권세를 잘 활용하고 있는지 묵상하여 봅시다.

    () 열두 제자를 오직 이스라엘의 길 잃은 양들에게만 보내서 복음을 전하도록 하신 주님의 의도는 무엇일까요우리 교회에서 이 말씀은 어떻게 적용하면 좋을까요?

    () 하찮은 참새도 주님이 살피시는데천하보다 존귀한 우리야 얼마나 그분이 사랑하실까요?


    3. 성서 퀴즈 6월과 12월에 성서 경시대회가 열립니다.

    ① 중풍병자는 예수께 ( )를 용서받았다.

    ② 추수할 것은 많은데, ( ) 이 적으니....

    ③ 열두 사도 가운데 유난히 예수님께서 사랑하셨던 세 제자는 베드로 야고보 ( )이다.

     어느 마을에 들어가도 ( )를 빌어주어라

    ⑤ 아버지께선 너희 ( )까지도 세어두셨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정답(2019년 1월 27일 성서 퀴즈)

    죄 일군 요한 평화 머리카락

    Profile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345 청지기 76 2019-04-21
3344 청지기 76 2019-06-02
3343 청지기 77 2019-04-28
3342 청지기 77 2019-06-23
3341 청지기 78 2019-09-24
3340 청지기 79 2019-04-21
3339 청지기 79 2019-06-23
3338 청지기 80 2019-07-07
3337 청지기 81 2019-03-03
3336 청지기 81 2019-03-31
3335 청지기 82 2019-02-24
3334 청지기 82 2019-03-03
3333 청지기 82 2019-10-15
3332 청지기 83 2019-03-24
3331 청지기 83 2019-04-21
3330 청지기 83 2019-05-05
3329 청지기 84 2019-02-11
3328 청지기 84 2019-03-31
3327 청지기 85 2019-02-11
3326 청지기 85 2019-07-28
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