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대한성공회 제자교회대한성공회 제자교회

  • 성서생활 365 (7월4일 – 7월9일)
  • 조회 수: 788, 2022-07-04 20:11:38(2022-07-04)
  • 365.jpg

    24(7479)

    고린토전서

    성령이 계시는 성전

    6:12-20

    부르심을 받았을 때

    7:17-24

    사도의 권리와 의무

    9:16-24

    우상 숭배에 대한 경고

    10:14-22

    하느님의 영광을 위하여

    10:23-33

    주님의 성찬

    11:23-26


    주간묵상 


    (월) 우리의 몸은 그리스도의 지체입니다. 음행을 물리치고 주님과 합하여 살아가기를 당부합니다. 주님과 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영적으로 하나가 됩니다. 그러니 음행을 물리치고 여러분의 몸을 성령이 계시는 성전으로 여겨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십시오.


    (화) 각 사람은 주님의 은총의 선물을 따라서 그리고 하느님께 부르심을 받고 살아갑니다. 하느님께서 값을 치르시고 사신 우리는 각각의 처지에서 하느님과 함께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입니다.


    (수) 사도는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전하는 것을 마땅히 해야 할 의무로 여깁니다. 복음 전하는 일에 보수를 따지지 않습니다. 보수가 있다면 그것은 복음을 거저 전할 수 있도록 인도하시는 주님의 은총입니다.


    (목) 주님의 빵과 피를 나누어먹는 그리스도인들은 절대로 우상을 위한 식탁이나 음식 먹는 일에 참여하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는 마귀와 상종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그리스도와 상종하며 그리스도와 한 몸이 된 그리스도인들입니다.


    (금) 내가 하는 모든 일들이 과연 그리스도를 위한 일인가, 나의 이익만을 위한 일인가를 잘 분별해야 합니다. 하느님께 영광이 되고 이웃에게 선행이 되는 일들을 하는 것이 참된 그리스도인의 모습입니다.


    (토)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것은 나의 몸, 이것은 나의 피라고 말씀하시며 내어주신 빵과 잔을 먹고 마실 때마다 우리는 주님의 죽음을 선포하고 주님께서 다시 오실 때까지 이 예를 행합니다.



    성서 퀴즈  


    ① 여러분의 몸은 여러분이 하느님께로부터 받은 (       )이 계시는 성전이라는 것을 모르십니까?    -1고린 6:19

    ② 여러분의 (       )로운 행동이 (       )이 약한 사람을 넘어지게 하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십시오.   -1고린 8:9

    ③ 나는 어느 누구에게도 매여 있지 않는 (         )이지만 되도록 많은 사람을 얻으려고 스스로 모든 사람의     (     )이 되었습니다. -1고린 9:19

    ④ 그러니 여러분은 먹든지 마시든지 그리고 무슨 일을 하든지 (         )을 오직 하느님의 (        )을 위해서 하십시오. -1고린 10:31

    ⑤ “이것은 내 피로 맺는 새로운 (        )의 잔이니 마실 때마다 나를 (        )하여 이 예를 행하여라.”  -1고린 11:25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정답(2022년 7월 3일 성서 퀴즈)

    ①성령 ②자유, 믿음 ③자유인, 종 ④모든 일, 영광 ⑤계약, 기억

    Profile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598 청지기 5 2022-08-07
3597 청지기 38 2022-08-01
3596 청지기 114 2022-07-24
3595 청지기 323 2022-07-19
3594 청지기 356 2022-07-11
3593 청지기 613 2019-05-26
3592 청지기 618 2019-05-19
3591 청지기 672 2022-06-19
3590 청지기 681 2019-05-05
3589 이필근 687 2012-01-13
3588
감사 +6
이병준 738 2012-07-24
3587 수산나 743 2012-03-21
3586 손진욱 746 2012-06-11
3585 김진현애다 747 2012-04-08
3584 † 양신부 749 2010-07-08
3583 김장환 엘리야 749 2011-03-07
3582 청지기 755 2020-05-24
3581 청지기 756 2011-11-29
3580 청지기 756 2019-07-21
3579 청지기 756 2020-05-05
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