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대한성공회 제자교회대한성공회 제자교회

  • 대림초가 켜 졌습니다.
  • + 주님의 평화를 빕니다.


    * 대림시기

    그리스도의 탄생과 재림을 기다리는 대림시기는
    '예수 성탄 대축일' 전의 4주간이며,
    대림 제1주일은 전례력에서 새해가 시작되는 날입니다.

    대림 시기는
    구세주이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오실 것을 기다리며
    회개와 속죄로 구세주를 맞기 위하여 준비하는 시기로서 두 가지 의미를 갖고 있읍니다.

    첫째는, 하느님의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사람들 가운데에 탄생하셨음을 기념하는
    성탄 대축일을 준비하는 시기이고,

    둘째는, 종말에 있을 그리스도의 두 번째 오심을 기다리는 시기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큰 권능과 영광을 떨치며"(마태24,30) 다시 오실 것이라고 말씀하셨읍니다.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실 때에는 하느님 나라가 완성될 것입니다.

    대림 시기의 전례는 이러한 두가지 의미를 강조하면서
    이 시기를 희망의 시기로 이끌어 갑니다.

    이러한 특성은 대림 제3주일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납니다.

    이 기간에 교회가 선택한 독서는 주님의 오심에 초점을 맞추면서,
    - 복음을 통하여 주님의 두 번째 오심(제1주일)과
    - 메시아의 오심에 관한 요한 세례자의 설교(제2주일),
    - 메시아 시대의 현존에서 오는 기쁨(제3주일),
    - 그리고 강생의 의미와 마리아의 역할(제4주일)을 들려줍니다.

    구약 성경에서 선택한
    제1독서는 약속된 메시아에 관한 예언을 전하며,
    제2독서에서는 그리스도의 첫 번째와 두 번째 오심을,
    그리고 대림 시기에 알맞은 가르침을 들려줍니다.


    ▨ 대림시기 전례

     구세주이신 예수님을 기다리는 대림시기는 본질적으로 기쁨과 희망의 시기입니다. 그러나 이 기쁨은
    성탄이나 부활 때와 같은 환호하는 기쁨이 아닙니다. 경건한 마음으로 구세주 오심을 기다리며
    합당한 준비를 하는 시기입니다.

     대림시기 동안 이 기다림과 준비는 크게 두 부분으로 구분돼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즉 대림 제1주일부터 12월16일까지는 세상 종말에 다시 오실 그리스도를 기다리는 데에 역점을 두는 반면에, 12월17일부터 성탄 직전인 12월24일까지는 아기 예수님의 성탄을 기다리며 준비하는 데에 더 치중하고 있습니다.

     이런 특징은 대림시기 주일 전례에서 잘 드러납니다.
      대림 제1주일은 구세주께서 오실 것에 대비하여 깨어 있으라는 경고 말씀이 핵심을 이룹니다.
    그래서 제1주일에는 구세주 오심을 얼마나 깨어 기다리고 있는지를 묵상합니다.

      대림 제2주일 전례의 핵심은 회개입니다. 깨어 기다림은 합당한 준비, 곧 회개가 필요합니다.
    말로만의 회개가 아니라 마음을 고쳐 먹고 행실을 바로잡는 회개가 필요합니다.

      대림 제3주일 전례 주제는 기쁨입니다. 주님께서 오실 날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라는 것입니다.
      대림 제4주일은 예수님 탄생이 임박했음을 알립니다. 그래서 예수님 탄생 예고와 관련된 복음이 선포됩니다.

    <<알아둡시다>>

     대림시기에 사제는 보라(자주)색 제의를 입습니다.
      주님의 오심을 합당하게 준비하려면 회개하고
      절제하려는 생활 태도가 요청되기에 회개와 속죄를 뜻하는  자주색 제의를 입는 것입니다.

      그러나 대림 제3주일에는 기쁨을 나타내는 장미색 제의를 입습니다.
      주님께서 오실 날이 멀지 않았으니 기뻐하자는 것이 대림 제3주일 전례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대림시기에는 사순시기와 마찬가지로 대영광송을 노래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알렐루야는 노래합니다.

      이런 점에서 대림시기와 사순시기는 구별됩니다.

      사순시기는 인간이 범한 죄를 기워갚기 위한 그리스도의 수난과 죽음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회개와 보속이 강조되지만, 대림시기는 우리를 구원하러 오시는 그리스도를 기다리는
      시기이고 본질적으로 기쁨과 희망의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대림시기를 4주간으로 지내는 것은 구약의 이스라엘 백성이 메시아를 고대하던 기간을
    4000년으로 본 데서 비롯됐다고 합니다.

    대림시기에는 또한 대림환을 만들고 대림초를 켭니다.
    대림환은 늘푸른 상록수 잎으로 엮어 만드는데 이는 희망을 상징합니다. 대림초는 대림시기
    4주 동안 매주 하나씩 늘려가며 켤 수 있도록 4개로 만듭니다.

    대림초는 보라색 4개를 사용할 수도 있고, 보라색 3개와 장미색 1개, 또는 흰색 4개로만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보라색은 색깔이 조금씩 차이가 나기도 합니다. 대림초는 가장 짙은 색 초부터 먼저 켭니다.
    대림 제1주일에는 1개, 제2주일에는 2개, 제3주일에는 3개, 제4주일에는 4개의 초에
    모두 불을 밝히면서 주님의 오심이 다가왔음을 알리는 것입니다.
    장미색 초를 사용할 경우 대림 제3주일에 켭니다.

    꿈에 그리던 반가운 손님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집안을 깨끗이 청소하고 정리하면서 손님 맞을 준비를 합니다. 몸도 예쁘게 치장하고 옷도 좋은 옷으로 갈아입게 마련이지요.
    대림시기는 주님께서 오시기를 기다리는 시기입니다.
      반갑기 그지없는 손님을 맞으려고 준비하는 마음으로 대림시기를 지내면 좋겠습니다.

    * 청지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12-06 11:03)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0 강인구 ^o^ 3367 2007-07-09
9 강인구 ^o^ 3033 2007-07-09
8 강인구 ^o^ 2972 2007-07-09
7 강인구 ^o^ 3140 2007-07-09
김장환 엘리야 3069 2006-12-05
5 청지기 3900 2003-08-11
4 청지기 3521 2003-08-11
3 청지기 3511 2003-08-11
2 청지기 4585 2003-08-11
1 청지기 5357 2003-06-25
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