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대한성공회 제자교회대한성공회 제자교회

  • 성서 생활 365 - 8 주차
  • 조회 수: 104, 2019-04-21 21:29:17(2019-02-24)

  • 8주차(201922532)

    마태오 141~ 1528

    세례자 요한의 죽음

    141~12

    오천명을 먹이신 기적

    1413~21

    물 위를 걸으신 기적

    1422~33

    유다인들의 전통

    151~9

    사람을 더럽히는 것

    1510~20

    가나안 여인의 믿음

    1521~28



    1. 말씀의 전개

    () 광야에서 성별 된 삶을 살며 예수님의 오심을 외쳤던 세례자 요한은 세상의 눈으로 보면 불행하기 짝이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그보다 더 큰 예언자가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하느님 나라를 선포하며 회개를 외쳤던 그는 권력자의 불의와 부도덕을 질타하다가 큰 화를 입고 맙니다.


    () 오병이어의 기적은 예수님의 능력과 제자들의 순종, 그리고 함께 나눔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있습니다. 이웃의 굶주림을 아파하고 그들을 먹이고자 하는 모습을 교회는 늘 지켜가야 합니다.

     

    () 풍랑이 이는 물 위를 걸어오심으로 예수님은 당신의 신적인 능력을 발휘하십니다. 예수님이 하느님이심을 확실하게 믿는 사람은 복이 있습니다.

     

    () 전통을 핑계 삼아 마땅히 해야 할 도리를 저버리는 것은 참된 그리스도인의 삶과 거리가 멀어 보입니다. 신앙 생활을 한다는 이유로 가족의 일원으로서 해야 하는 마땅한 도리를 소홀히 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 음식이나 규례 때문에 사람이 더러워지는 것이 아니라 마음에서 비롯되는 탐욕과 무지와 욕망이 사람을 더럽히기도 합니다.

     

    () 간절히 애원하며 딸의 치유를 간구 했던 가나안 여인의 피맺힌 절규를 무시하고 주님은 그녀의 믿음을 시험해보십니다. 예수의 주되심을 강하게 믿은 그녀는 응답을 받습니다.

     

    2. 생활에 적용 개인적으로 QT-NOTE를 만들어 보세요.

    () 진정한 크리스챤 리더의 모습은 어떤 것인지를 세례자 요한의 삶을 통하여 알 수 있습니다.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고 예수님의 주 되심을 증거하면서도 세상의 불의를 고발하고 경책(警責)하는 일도 가벼히 여길 수 없습니다.

     

    () 우리에게 있는 아주 작은 것으로도 주님과 함께 하면서 그분의 요청해 부응하다보면 우리가 기대하기 어려웠던 놀라운 결과를 낳기도 합니다. 주님과 이웃을 위해 오늘 내가 드릴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요?

     

    () 주님이 나와 동행하시면서 그리스도인의 삶을 가능하게 하십니다. 혹시 내 삶 속에서 그분의 주되심을 인식하지 못하고, 여전히 옛사람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모습은 없는지 성찰하여 봅시다.

     

    () 사람의 계명과 하느님의 계명이 서로 맞지 않을 때 우리가 택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요?

     

    () 그리스도인으로 온전히 새롭게 창조되었지만, 육신의 그림자가 가끔씩 도전하고 유혹할 때, 우리는 어떻게 처신해야 할까요?

     

    () 우리의 믿음이 시험을 받는 시기가 온다면 나의 반응은 어떠해야 할까요?

     

    3. 성서 퀴즈 6월과 12월에 성서 경시대회가 열립니다.

    헤로데는 요한을 ( )로 알고 있었다

    오병이어의 기적은 ( )에 일어났었다.

    예수님은 새벽( )시에 물위를 걸어오셨다.

    ④ 사람을 더럽히는 것은 ( )에서 나온다.

    ( )의 자손이여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주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정답(2019127일 성서 퀴즈)

    예언자 저녁 4 다윗



    Profile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250 청지기 122 2019-02-11
3249 청지기 51 2019-02-11
3248 청지기 52 2019-02-11
3247 청지기 49 2019-02-11
3246 청지기 66 2019-02-11
3245 청지기 63 2019-02-11
3244 청지기 50 2019-02-11
3243 청지기 54 2019-02-11
3242 청지기 79 2019-02-11
3241 청지기 34 2019-02-11
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