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대한성공회 제자교회대한성공회 제자교회

  • 교회 현안에 소개!
  • 김장환
    조회 수: 3160, 2003-03-05 18:13:55(2003-03-05)
  • 우리 교회가 창립된지 7년이 지나고
    제가 이교회에 온지 3년 3개월이 지났습니다.
    하느님의 은혜로 교우들과 함께 신앙생활을 하며
    작년 초에 교회를 건축을 위한 부지를 매입하였고
    이곳 YWCA를 빌려 예배생활을 한지도 벌써 1년 3개월이 되었습니다.
    건축허가가 풀린다는 교회 부지는 여러가지 명분으로 계속 개발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
    여러분이 아시는대로 세마대역 부근에 성당을 건축하신 사제회장 콜롬바교우께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제안을 해오셨습니다.
    내용은 이렇습니다.

    "성당을 지어 하느님께 봉헌하는 것은 어려서부터 가지고 있던 꿈이었다.
    작년 1년간 성당을 손수 건축하면서 어떻게 사용할까를 생각해 왔다.
    새로운 개척교회, 나눔의 집, 복지관, 예수원과 같은 말씀 묵상의 집 등.
    최종적으로 생각을 정리한 것은 동수원교회가 주말 전원교회로 사용한다면 좋겠다는 것이다.
    동수원교회가 가지고 있는 생명력이면
    전원교회로서 부흥하는 교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이 제안을 두고 전교회위원들이 한 주간 기도한 후
    3월 2일 위원회를 열었습니다.
    그리고 우리 교회가 그 성당을 주말 예배처소로 사용하는 것이 선교적으로 더 좋겠다는 합의를 가졌습니다.
    물론 경희대 옆 교회부지는 건축허가가 가능한대로
    작은 성당과 사회선교센타를 짓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교회의 지경이 확장되는 것이지요.

    이를 이루려면,
    예배와 전도에 더 집중하고 교회의 질적인 양적인 힘을 길러
    진짜 성공회 안에서 모범적으로  성장하고 부흥하는 교회가 되어야 하리라고 생각합니다.

    주말 예배처소로 세마대교회를 이용하는 것에 대해서 우려하는 바는
    주중 신앙활동 공간을 영통안에 확보하는 것과
    주일에 차량 지원의 문제입니다.

    이런 사안에 대해서는 특별 소위원회를 구성하여 보완책을 강구하도록 할 것입니다.

    사실 오산 세마대라는 행정구역이 주는 거리감은 크지만,
    실제 차량이동시간은 주일 오전에 영통에서 약 20~25분정도 였습니다.
    참고로 밀리오레에서는 10분 정도 밖에 소요되지 않습니다.

    전원교회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서
    예배와 쉼의 공간으로
    영성훈련의 공간으로
    교우여러분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해주는 좋은 공간이 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개별적으로 의견 청취를 해봤는데,
    다들 하느님이 우리 교회에게 뜻밖의 선물을 주셨다고 좋아하셔서
    저도 주말 예배처소로 전원교회로 사용하는 것으로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혹 반대 의견도 계시리라고 생각합니다.
    우려하는 바와 개인의견을 기탄없이 말씀해 주시면 경청하겠습니다.

    저는 하느님의 꿈을 봅니다.
    성공회 교단의 영적인 갱신과 부흥의 도구로 우리 교회를 사용하시길 원하시는 주님의 꿈 말입니다.
    우리 교회의 비젼대로
    셀교회가 굳건하게 정착되어 사랑의 공동체를 이루고 죽은 영혼을 주님게 인도하고 세상을 섬기는 교회!
    또 교회학교의 부흥을 통해서 새벽이슬같은 청년과 청소년들이 주님 앞에 나오는 교회!
    성공회 최초로 선교사를 파송한 교회로서
    하느님의 세계선교에 참여하고 섬기는 교회!
    이 하느님의 꿈을 저의 꿈으로 꾸고 기도합니다.
    여러분도 함께 기도하지 않으시렵니까?

    여러분의 친구,주님의 종,김엘리야.

댓글 1

  • 이종림

    2003.03.06 13:52

    우리가족은 좋음니다 우리가정을 대표하여...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8 강인구 2347 2003-03-06
17 김바우로 2628 2003-03-06
16 이종림 4340 2003-03-06
15 이병준 2810 2003-03-06
14
용서 +3
이병준 4170 2003-03-06
13 하인선 3932 2003-03-06
김장환 3160 2003-03-05
11 주님의㉠ㅣ쁨 4902 2003-03-03
10 강인구 5844 2003-03-03
9 임용우 5064 2003-03-03
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