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대한성공회 제자교회대한성공회 제자교회

  • 성가와 찬양 - 성가 401장 “주 날 보내셨네"
  • 조회 수: 21, 2019-11-06 12:02:08(2019-10-28)




  • 401.jpg



    성가 401장 “주 날 보내셨네(Enviado soy de Dios)”

    성가대장 김바우로


    지난주에 성가대가 송영으로 부른 곡을 기억하시는지요? 조금 독특하다고 느끼셨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날 부른 성가 401장의 원곡은 쿠바(또는 니카라과)의 전통 곡조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지역이 속한 중남미의 음악을 흔히 라틴음악이라고 분류합니다. 라틴음악의 요소에는 스페인음악 흑인 음악 그리고 원주민 음악의 세 가지가 섞여 있지만, 쿠바 같은 지역의 원주민은 에스파냐의 침략으로 워낙 일찍 멸망했기 때문에 중남미 다른 지역의 음악과는 다르게 원주민의 전통 음악 유산 같은 것은 전혀 남아 있지 않다고 합니다. 쿠바의 음악은 흑인 음악의 영향이 매우 커서 타악기의 큰 비중과 독특하고 다양한 리듬을 특징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성가는 쿠바의 냄새도 확실하지만 어떻게 들으면 마치 집회에서 부르는 혁명가 같은 느낌이 나기도 하네요. 우리 성가의 번역된 가사에는 나타나 있지 않으나 원 가사(스페인어 영어 번역)를 보면 천사들은 이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만들 수 없다고 나옵니다(Los ángeles no son enviados acambiar un mundo de dolor por un mundo de paz. - The angels cannot do the work that must be done, to change a hurting world into a world of peace). 우리 인간의 의지 없이 천사들의 힘만으로 이 세상의 상처와 고통을 없앨 수는 없다고요. 주께서 이 땅에 사랑과 정의와 평화로운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보낸 자들이 바로 나(우리)라는 것입니다. 경쾌한 가락에 얹힌 가사가 묵직하지만, 우리 믿는 이들에게 세상 속에서 그저 작은 일 하나에라도 주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려는 애씀이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그 나라의 실현을 앞당기는 거대한 혁명에 참여하는 일이 되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아! 그리고 뜬금없지만 체게바라와 함께 쿠바 혁명에 참여했던 한국인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헤로니모가 11월에 개봉한다는 소식이 있네요. 한 가지 더, 쿠바의 음악을 알고 싶으면 영화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Buena Vista Social Club)”을 보세요.)

    Profile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419 청지기 2 2019-11-03
3418 청지기 22 2019-10-28
청지기 21 2019-10-28
3416 청지기 21 2019-10-28
3415 청지기 20 2019-10-28
3414 청지기 21 2019-10-21
3413 청지기 6 2019-10-21
3412 청지기 6 2019-10-21
3411 청지기 5 2019-10-21
3410 청지기 29 2019-10-15
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