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대한성공회 제자교회대한성공회 제자교회

  • 성서 생활 365 - 19 주차
  • 조회 수: 23, 2019-05-12 21:49:10(2019-05-12)


  • 19주차(2019513518)

    사도행전 527 83

    하느님께 순종함

    527-32

    가말리엘의 조언

    33-39

    사도들이 풀려남

    40-42

    7인을 선택함

    61-7

    순교자 스테파노

    75481

    박해로 흩어짐

    81-3


    1. 말씀의 전개

     

    () 예수이름의 어떠한 사역도 금지하는 유대인들의 강압에도 불구하고 사도들은 십자가에서 죽었다가 부활하신 예수가 그리스도라고 선포합니다.

     

    () 유대 지도자 가말리엘은 베드로와 사도들을 죽이고자 하는 시도를 잠재웁니다. 사람의 일이면 망하겠지만 하느님의 일이면 대적해선 안된다고 권고합니다.

     

    () 가말리엘의 충언에 의해 죽음을 면한 사도들은 예수 이름 때문에 당하게 된 고난을 특권으로 여기며 힘차게 예수 그리스도를 선포합니다.

     

    () 식량을 배급하는 일에 일손이 필요함을 깨달은 열두 사도는 성령과 지혜가 충만한 일곱을 뽑아 그일을 맡기고 자신들은 기도와 전도에만 힘을 씁니다.

     

    () 하느님의 은총과 성령의 충만으로 스데파노는 기적을 행하며 예수가 그리스도임을 선포합니다. 환상 속에 성부 곁에 계신 예수님을 바라보는 그를 유대인들은 돌로 쳐 살해합니다. 그 자리에 사울이 있습니다.

     

    () 그날부터 예루살렘은 큰 박해에 직면하게 되고 사도들을 제외한 많은 이들이 뿔뿔이 흩어져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고 있습니다.

     

    2. 생활에 적용 개인적으로 QT-NOTE를 만들어 보세요.

     

    () 사람의 강압을 보는 흔치 않은 세상입니다. 그러나 은연중에 신앙을 지키는 것을 반대하는 세상의 불신앙은 여전히 존재합니다. 나는 어떤 상황을 직면하고 있는지 나의 반응은 어떤지 성찰해 봅시다.

     

    () 가말리엘도 반대자의 일원이었지만 지혜롭게 상황을 처리하고자 합니다. 그의 신앙은 아니어도 그 처신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 박해를 당하면서도 그것을 특권으로 누리는 사도들의 용맹한 모습에 위로와 용기를 얻게 됩니다. 내 신앙의 모습은 사도들의 그것과 얼마나 닮아있습니까?

     

    () 구제도 중요하지만 복음전파와 기도는 더 필수적인 사역입니다. 우리 교회의 모습은 어떠합니까?

     

    () 은총과 성령이 충만한 스테파노는 거침없이 예수가 그리스도임을 선포합니다. 많은 기적도 행하지만 그는 결국 장렬히 순교하게 됩니다.


    () 예루살렘 교회의 박해가 오히려 복음이 널리 선포되게 되는 계기가 됩니다. 주의 이름으로 행하는 모든 일에 주님이 축복하시고 늘 동행하여 주십니다.

     

     

    3. 성서 퀴즈 6월과 12월에 성서 경시대회가 열립니다.

     

    베드로와 사도들이 죽음의 위기에서 벗어난 것은 바리새인의 리더였던 (      ) 덕분이었습니다.

    식량배급에서 불이익을 받은 이들은 (       ) 계 유대인이었습니다.

    일곱 보조자는 성령과 (      )가 충만한 사람들입니다.

    (         )의 죽음에 사울도 연루되어 있습니다.

    스데파노의 마지막 고백은 주님, 제 영혼을 받아주시고 저들을 (      )하여 주십시오였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정답(2019513일 성서 퀴즈)

    가말리엘  그리이스  지혜  스데파노  용서


    Profile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329 청지기 0 2019-05-19
3328 청지기 0 2019-05-19
3327 청지기 0 2019-05-19
3326 청지기 0 2019-05-19
3325 청지기 0 2019-05-19
청지기 23 2019-05-12
3323 청지기 14 2019-05-12
3322 청지기 7 2019-05-12
3321 청지기 11 2019-05-12
3320 청지기 13 2019-05-12
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