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대한성공회 제자교회대한성공회 제자교회

  • 성서 생활 365 - 3 주차
  • 조회 수: 10, 2019-02-11 05:24:50(2019-02-11)

  • 3주차(2019121- 26)

    마태오 53~ 634

    참된 행복

    53~12

    율법의 완성

    517~20

    원수를 사랑하여라

    543~48

    주의 기도

    67~15

    하늘에 재물을 쌓아라

    619~21

    하느님의 나라를 구하라

    625~34


    1. 말씀의 전개

    () 산 위에서 선포하신 중요한 설교라 하여 산상수훈(山上垂訓)이라 합니다현세적인 복을 구하지 말고 하느님이 계시고 그분이 통치하시기에 보이지 않는 그분 나라의 가치를 추구하고 살라는 권면입니다.

    () 주님은 기존의 질서를 조건 없이 옹호하시지는 않지만 하느님의 말씀인 구약의 모든 율법이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완성됨을 선포하시는 대목입니다율법을 지키며 올바른 삶을 살아가는 모습은 최소한의 요건임을 예수님은 강조하십니다.

    () 원수를 용납하고 그들의 잘못을 용서할 수 있음이 그리스도인에게 요청되는 사랑입니다조건 없이 경계를 뛰어넘어 폭넓게 사랑하기를 주님은 촉구하십니다.

    () 주님께서 가르쳐 주신 기도입니다아마도 복음서를 통틀어 기도의 방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신 것은 유일무이합니다기도의 내용은 하느님의 나라와 하느님의 통치를 구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 재물은 인생에 있어서 하느님을 필적하는 유일한 힘입니다하느님과 이웃을 위해 재물을 선용함으로 하늘에 그 상급을 쌓으라고 권면 하십니다.

    () 그리스도인이 구하여야 할 내용은 하느님이 통치하시는 나라와 그분이 기뻐하시는 삶을 살라는 것입니다주님의 통치와 그 나라의 완성은 모든 그리스도인의 삶의 비전입니다.


    2. 생활에 적용 개인적으로 QT-NOTE를 만들어 보세요.

    () 지금 내 삶을 산상수훈에 비추어 살펴본다면 나는 어떤 복을 받을 수 있을지 숙고해봅시다.

    () 그리스도안에서 누리는 자유와 은혜가 혹시 내가 지키고 힘써야 할 하느님의 계명을 어기는 대목이 없는지 묵상해 봅시다비신앙인들보다 내 삶의 윤리나 법규를 준수하는 의식이 더 높은지 성찰하여 봅시다.

    () 자기의 잘못을 시인하고 용서를 청하는 이들을 용납하고 참아주는 것은 가능한 일입니다하지만자신의 과오에 대해 잘못을 반성하지도개선하지도 않고 지속적으로 나를 괴롭히는 이들까지도 내가 용서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경계하고 지켜보고 기억하지만분노와 복수심은 그리스도인에게는 걸맞지 않음을 깨달아야 합니다우리 모두는 용서받은 죄인이기 때문입니다.

    () 주의 기도의 주어는 우리입니다기도는 개인적인 영역이기도 하지만주님이 가르쳐준 기도는 공적인 영역에서도 고려되어야 함을 의미합니다.

    () 재물을 쌓으려는 어떠한 시도도 그리스도인에게는 합당해 보이지 않습니다부지런히 일하여 풍성하게 채워주심에도 나만을 위해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하느님과 이웃을 위해서도 사용하여 하늘에 상급을 쌓으라는 권면입니다.

    () 당장에 먹을 음식과 의복 및 우리 삶에 필요한 모든 것은 주님이 알고 채워주십니다우리는 주님의 일과 관심사에 초점을 맞추고 살아야 합니다.

     

    3. 성서 퀴즈 6월과 12월에 성서 경시대회가 열립니다.

    ① 박해받는 이들을 위해 마련된 것은? ( )

    ② 예수님은 율법을 ( ) 하러 오신분이시다.

    ③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 ) 사람이 되어라.

     걱정하지 마라내일 일은 ( )에 맡겨라.

    ⑤ 너희의 ( ) 이 있는 곳에 너희의 마음도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정답(2019년 1월 6일 성서 퀴즈)

    큰상 완성 완전한

    Profile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246 청지기 10 2019-02-11
3245 청지기 9 2019-02-11
청지기 10 2019-02-11
3243 청지기 9 2019-02-11
3242 청지기 11 2019-02-11
3241 청지기 7 2019-02-11
3240 청지기 5 2019-02-11
3239 청지기 7 2019-02-11
3238 청지기 6 2019-02-10
3237 청지기 6 2019-02-10
태그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